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임 총리 누가 될까 … 김황식·강현욱·조무제·김진선 물망

김태호 총리 후보자 사퇴 이후 관심은 후임으로 누가 지명될 것인가다.



도덕성이 인선 최우선 잣대 될 듯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9일 “국정 공백이 최소화하도록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청와대에선 “이르면 주 내에, 늦어도 다음 달 중순 전까지는 새 총리 후보자를 지명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는 참모가 많다.



하지만 이른 시일 내에 마땅한 총리감을 찾을 수 있느냐에 대해선 시각이 엇갈린다. 검증이 이미 끝난 후보군 중에서 ‘안전한 인사’를 고른다면 시일을 끌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도 있다. 이명박 대통령이 김 후보자를 결정하기 전까지 청와대 비서실은 김진선 전 강원지사, 강현욱 전 전북지사를 유력한 후보로 함께 검토했었다. 강재섭 전 한나라당 대표,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 김덕룡 대통령 국민통합특보, 정우택 전 충북지사 등도 후보군에 들어 있었다.



그러나 이 대통령은 김 후보자의 낙마를 계기로 ‘도덕성이 최우선’이란 원칙 아래 총리 후보의 범위를 더 넓히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기존 후보군엔 들어 있지 않지만 ‘사생활 관리’가 비교적 깨끗한 전·현직 고위공직자를 발탁하는 방안도 새로 검토하고 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밝혔다. 전남 장성 출신으로 이미 인사청문회를 거친 김황식 감사원장이나 ‘딸깍발이 판사’로 알려진 조무제 전 대법관 등이 주목받는 건 이런 이유에서다.



하지만 이 대통령이 어떤 선택을 할지는 미지수다. 도덕성 외에도 ‘공정한 사회’라는 국정기조를 실현한 인물을 찾아야 한다는 참모들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시간이 다소 걸려도 국정기조에 걸맞은 총리를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신중론을 펴는 참모들 중에는 “급하게 인사를 하다간 김대중 정부 때 연속 낙마한 장상·장대환 총리 후보자 사례를 되풀이할 수 있다”고 경고하는 이들도 있다.



◆신재민·이재훈 후임은=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이재훈 지식경제부 장관 후보의 후임 인선이 가능한지를 놓고 정부 내에선 의견이 엇갈린다. 청와대 핵심 참모는 ‘국무위원은 국무총리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는 헌법 87조를 들어 “새 총리가 임명되고 난 뒤에나 이들 자리를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총리실에선 “총리 권한대행(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이 임명제청을 행사할 수도 있다”고 하지만 청와대 시각은 다르다.



당장 후임을 지명할 수 있다 해도 적임자를 찾는 건 다른 얘기다. 신 후보자와 이 후보자의 예를 ‘반면교사’로 삼아 도덕성이 검증된 후보를 골라야 하기 때문이다. 이러다 보니 문화부 장관에는 한나라당 나경원 최고위원, 주호영 전 특임장관, 정병국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또 유진룡 전 문화관광부 차관도 하마평에 나온다. 지식경제부 장관에는 산업자원부 차관을 지낸 조환익 코트라 사장과 오영호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여권 일각에선 현재의 유인촌 문화부 장관과 최경환 지경부 장관이 연말까지 유임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남궁욱·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