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3구 빼고 DTI 규제 푼다

실수요자가 투기지역이 아닌 곳에서 9억원 이하의 집을 살 경우 내년 3월 말까지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를 받지 않고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보금자리주택의 사전 예약 물량도 축소된다.



무주택·1주택자가 9억 이하 집 살 때 … 내년 3월까지 >>E1, E2, E3, E4, E7면

기획재정부·국토해양부·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는 29일 이 같은 내용의 ‘실수요 주택거래 정상화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8·29 대책은 먼저 무주택자와 1가구 1주택자(새 집을 산 뒤 2년 내에 기존 주택을 처분하는 조건)가 실거래 9억원 이하의 주택을 살 때 금융회사가 내년 3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DTI를 알아서 정하도록 했다. 서울 서초·강남·송파 등 강남 3구 지역의 주택은 여기에서 제외된다. 또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은 전 지역에서 현행(집값의 40~60%)대로 유지된다.



정부는 보금자리주택의 사전 예약 물량도 현행 80%에서 50% 이하로 줄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올 연말까지였던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세(2주택 50%, 3주택 60%) 완화 조치를 2년 연장하고, 취·등록세 50% 감면 시한도 1년 연장하기로 했다. 정종환 국토부 장관은 “집값 안정 기조는 유지하되 실수요자의 거래 불편 해소와 서민 안정 강화를 중점으로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