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29 부동산 대책] 시장 반응과 영향

대부분의 건설·부동산 전문가들은 정부가 ‘집값 안정’과 ‘거래 활성화’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기 위해 심혈을 기울인 결과물이라고 이번 대책을 평가하고 있다. 또 주택 수급과 매매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구체적인 내용이어서 집값 추가 하락을 방지하고 거래를 활성화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거래 활성화 상당히 기여 … 집값 추가 하락도 막을 것”

전문가들이 가장 주목하는 부분은 수급 여건 개선이다. 건국대 고성수(부동산학) 교수는 “이번 대책으로 주택 소비자가 집을 매수할 힘이 커졌기 때문에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총부채상환비율(DTI)을 적용할 경우 대출을 받기 위해 필요한 소득증빙이 여의치 않은 주부·자영업자·전문직 종사자들이 이런 수요층이다.



공급 측면에서는 급매물이 줄어드는 효과가 기대된다. 단국대 김호철(부동산학) 교수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로 급하게 집을 팔아야 할 다주택자들이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다주택자들은 올해 안에 집을 팔아야 양도세 중과를 피해갈 수 있었지만 이번 대책으로 2년을 더 벌 수 있는 셈이다.



새 아파트에 입주하기 위해 살던 집을 급매물로 내놓는 경우도 줄어들 전망이다. 기존 집을 담보로 추가 대출을 받아 새 아파트 잔금을 마련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GS건설 주택기획팀 최주황 차장은 “새 아파트 잔금 마련 시한에 쫓겨 기존에 보유한 주택을 싸게 파는 경우가 줄어들 것 같다”고 예상했다.



주택 매수심리 회복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삼성경제연구소 박재룡 수석연구원은 “최근 들어 주택 거래가 줄어든 원인 중 하나가 집값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예상에 매수 시점을 늦추는 수요자가 많았다는 것”이라며 “이번 대책으로 큰 폭으로 하락할 수 있다는 불안심리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실제로 대책이 발표된 29일 서울·수도권 주택시장에는 오랜만에 온기가 돌았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송파공인 최명섭 사장은 “시세보다 1000만~2000만원 내려 팔겠다던 집주인들이 대책 발표 직후 일제히 매도호가를 올렸다”고 전했다. 동아건설이 분양하는 서울 용산구의 용산 더 프라임 주상복합아파트 견본주택에는 이날 1만5000여 명의 방문객이 몰렸다. 동아건설 기획팀 권병준 차장은 “이번 대책은 정부가 집값의 추가 하락은 막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스스로 분석하는 방문객이 많았다”고 전했다.



실물경기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민은행 박합수 부동산팀장은 “집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사업자금 등으로 사용하는 자영업자들이 이전보다 더 많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건설업계에서는 보금자리주택 사전예약 물량 축소와 민간주택 비율 확대 등으로 건설업체의 주택공급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예상했다. 롯데건설 주택기획팀 정재만 부장은 “보금자리주택 때문에 사실상 새 아파트 분양에 손을 놓고 있었는데 이제 다시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대책이 집값 상승세로 바로 연결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주택협회 김동수 정책실장은 “집값이 상승세로 전환하려면 주택 수요가 가장 많고 시장 파급효과가 큰 서울 강남권이 먼저 움직여야 하는데 강남권은 DTI 완화 지역에서 빠졌기 때문에 시장에 급격한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함종선·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