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금자리주택 사전예약 물량 50%로 줄여

‘대통령의 정책’이자 신성불가침으로 간주됐던 보금자리주택 공급 계획도 일부 조정됐다. 사전예약 물량을 현재 80%에서 50% 이하로 줄인 것이다.



[8·29 부동산 대책]

11월에 공급될 3차 지구 사전예약부터 적용된다. 또 하반기 지정 예정인 4차 지구는 3차 지구(광명·시흥)의 이월 물량을 고려해 2~3개 지구만 지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1~3차 때는 4~6개 지구를 지정했었다. 지구 내 민영주택 공급 비율도 현행 25%에서 지구별 특성을 고려해 높이고, 최근 수요가 늘어난 85㎡ 이하를 짓는 것도 허용하기로 했다.



본청약에 1년여 앞서 진행되는 사전예약은 신청자들이 청약저축을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주택 공급을 앞당기는 효과가 있다. 업계에선 “주택 수요층의 관심이 온통 보금자리주택으로 쏠려 민간시장 침체로 직결됐다”는 불만이 많았다.



여기에 기존 집값 하락으로 가격 메리트를 잃은 경기권 보금자리주택에서 미분양 사태가 발생하자 정부 내에서도 속도 조절론이 힘을 받았다. 지난해 10월 첫 사전예약을 시작한 보금자리주택은 시세의 50~70%에 공급해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집값 하락으로 수도권 보금자리주택의 분양 예정가가 주변 시세의 80~90% 수준에서 형성되자 청약자가 줄었다. 급기야 남양주 진건, 부천 옥길, 시흥 은계 등 경기권 3개 지구에선 사전예약 물량의 20%가 넘는 1333가구가 미달됐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