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lose-up] ‘신흥시장 투자의 귀재’ 마크 모비우스 회장

내 눈에 더블딥은 보이지 않는다-. ‘신흥시장 투자의 귀재’라 불리는 마크 모비우스(74·사진) 프랭클린템플턴 신흥시장 그룹 회장의 말이다. 그는 26일 베트남 호찌민의 인터콘티넨털 아시아나호텔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하면서, 더블딥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인터뷰 E10면>



“코스피 오를 여지 많아 정밀기계·화장품 유망”

세계 투자시장 동향을 점검하는 ‘프랭클린템플턴 2010 아시아 콘퍼런스’가 열렸던 26일엔 미국 부동산 경기침체로 세계 금융시장이 휘청했다. 그럼에도 모비우스 회장은 이날 “미국 기업들이 최근 투자를 늘리는 등 부동산 말고 다른 산업은 잘 돌아가고 있다”며 “더블딥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망한 투자 시장으로는 프런티어 마켓과 원자재를 꼽았다. 프런티어 마켓이란 루마니아·베트남 등 신흥시장 중에서도 현재 주목을 덜 받고 있는 ‘마이너 리그’를 뜻한다. 한국 주식시장에 대해서는 “코스피지수가 오를 여지가 많다”며 “중국에 납품을 많이 하는 중소 정밀기계업체와 화장품 같은 소비재 기업들이 유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호찌민=권혁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