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하반기 채용 7300명으로 늘려

LG그룹이 올 하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4100명, 경력사원 1200명, 기능직 2000명 등 총 7300명을 신규 채용한다. LG는 미래 성장 산업에 필요한 인재를 확보하고 적극적인 고용 창출로 사회적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9월부터 LG전자·디스플레이·이노텍·화학·유플러스·CNS 등 계열사별로 하반기 채용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LG의 올해 채용 규모는 당초 계획(1만 명)보다 50%(5000명) 늘어난 1만5000명이 된다.



계열사별로는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LG이노텍 등 전자 부문은 하반기에 모두 5400명을 뽑을 예정이다. LG전자는 스마트 폰과 스마트 TV·3D·스마트 가전 분야의 R&D(연구개발) 인력과 함께 생산·마케팅 분야의 인력을 채용한다. LG디스플레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R&D 및 생산 분야와 8세대 LCD 증설 라인 기능직을 뽑는다.



약 900명을 뽑는 화학 부문에서는 LG화학이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등 차세대 전지 및 정보전자소재 R&D 인력과 생산 엔지니어를, LG하우시스는 그린 홈 및 고기능 소재 분야 R&D·생산·디자인·영업·마케팅 인력을 뽑을 계획이다. LG는 기존에 계열사별로 실시하던 인성검사를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부터 통합해 실시할 계획이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