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리핑] 인권위 “문신 때문에 골프장 회원 가입 거절, 인권침해 아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2월 오모(39)씨가 충남 소재의 한 골프장에 회원 가입 신청을 했다가 등·어깨·가슴·팔 등에 문신이 있다는 이유로 거절당한 뒤 용모를 이유로 차별당했다며 낸 진정을 기각했다. 인권위는 “몸에 상당한 범위에 걸쳐 문신이 있다면 타인에게 혐오감과 위화감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골프복으로 갈아입기 위해 탈의시설이나 샤워시설을 이용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신체가 노출되고 이런 문신을 본 사람들이 불쾌감을 느끼거나 심리적으로 위축될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인권위는 또 “골프장이 사적 시설이고 비회원 자격으로도 골프장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불합리한 차별은 아니다”며 이유를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