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휴대전화, 50㎞ 바다까지 터진다

육지에서 최대 50㎞까지 떨어진 바다에서도 휴대전화 통화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국토해양부는 25일 SKT·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해상에서 휴대전화 이용 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등대에 중계기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게 된다.

그동안 이동통신 3사는 이용자가 많고 상용전원이 있는 연안 위주로 중계기를 설치해 육지에서 10~20㎞ 이내에서만 통화가 가능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와 통신 3사는 2008년부터 전국 연안과 섬의 유·무인 등대에 45기의 이동통신 중계기를 설치해 왔다. 이번 협약 체결로 2013년까지 전국 연안의 섬 49개 유·무인 등대에 중계기를 추가 설치하게 된다. 중계기 추가 설치로 휴대전화 통화 가능 지역이 육지에서 30~50㎞ 떨어진 지역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국토부 해양교통시설과 공현동 사무관은 “목포~제주(178㎞) 페리선 운영 구간의 경우 인근 추자도 등대에 중계기를 설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 휴대전화가 불통되는 지역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통신 3사는 중계기 설치를 위한 철탑을 세우지 않고 등대시설을 활용할 수 있게 되며, 국토부는 전원이 공급되지 않는 등대에는 하이브리드 전력 시스템을 보강해 전력을 지원키로 했다. 국토부는 해상 안전에 취약한 어선들의 안전 조업 활동과 바다낚시·해양레저 이용자들의 해양사고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