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H, 성남 재개발 재추진 모색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 포기를 선언했던 경기도 성남시 구도심 재개발사업을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

LH는 25일 “최근 성남시의회 의장단(의장 장대훈)과 만나 구도심 2단계 주택 재개발사업 정상화를 위해 LH와 성남시, 성남시의회가 참여하는 3자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LH는 지난달 23일 성남시를 방문해 사업 포기 의사를 구두로 통보한 바 있다. 그러나 문서 등 공식적으로 포기를 선언한 게 아니고 막대한 주민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시·시의회와 함께 정상화 방안을 찾기로 한 것이다. LH 등 3자는 조만간 책임자급을 대표로 한 협의체를 만들고 실무사항 협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LH 도시재생사업단 이정기 팀장은 “협의체가 구성되면 시의 용적률 완화와 지원 확대 등을 검토해 주민 피해를 줄이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와 시의회도 이번 합의로 사업이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시의회 관계자는 “공기업으로서 도시재생사업은 꼭 성공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LH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되도록 지원해 주민 피해가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