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 제재 피해 중기에 정책자금 지원

국제사회의 이란 제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중소기업에 대해 정책자금이 지원된다. 또 이들이 쓰고 있는 대출금의 만기도 연장된다. 금융위원회와 지식경제부, 중소기업청은 25일 이 같은 내용의 대이란 수출 중소기업 지원안을 발표했다.



대출금 만기 연장 … 수출보험금도 신속하게 지급

먼저 이란과의 교역 과정에서 피해가 확인된 기업 중 회생 가능성이 큰 곳엔 중소기업진흥기금으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금리는 연 3.7~5.4%이며 3년간 5억원 한도에서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다. 또 이미 대출을 받은 곳은 중소기업진흥기금의 원금 상환을 1년 6개월간 유예하기로 했다.



일시적인 자금 부족을 겪고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기존의 중소기업 지원책인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으로 신속히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채권단의 신용위험 평가에서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기업으로 판정을 받으면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의 보증을 받아 10억원 한도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무역보험공사를 통한 지원도 강화된다. 기존 수출보험에 가입한 곳이 피해를 볼 경우 무역보험공사가 보상심사를 거쳐 신속하게 보험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무역보험공사는 기업은행이 이란 관련 피해 기업에 대한 특별자금 대출을 할 때 보증을 서기로 했다. 기업은행의 특별자금은 만기가 1년이며 3억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또 이란에서 결제대금 입금이 지연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선 시중은행들이 기존 여신을 만기 연장하고 수출환어음 매입대금의 상환 기간도 연장해 주도록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구체적인 대상과 연장 기간은 추가 검토를 한 뒤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이란 수출액은 39억9000만 달러, 수입은 57억5000만 달러였다. 이 중 원유 수입 규모가 48억6000만 달러에 달했다. 이란과의 교역에 종사하는 국내 업체 수는 2142개사로 교역액이 100만 달러 미만인 중소 수출업체가 전체의 80.9%를 차지한다.



김원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