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tar words] 엄용수 “우린 어떻게든 시사적 내용 개그로 표현하려 했다”

“예전에 ‘유머1번지’에서 김형곤 형이랑 ‘회장님, 우리 회장님’ 했을 땐, 민감한 내용이 담기면 방송사의 윗분이 녹화된 테이프를 우리가 보는 앞에 쓰레기통에 버리기도 했다. 그래도 우리는 어떻게든 시사적인 내용을 개그로 표현하려고 했다. 시청자들은 또 그걸 기다리기도 하고 그랬는데….”

-코미디언 엄용수, 22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성인들이 즐길 만한 시사 풍자 코미디가 부족하다고 지적하면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