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고채 금리 급락 20년물 < 10년물 … 사상 첫 역전 현상

국고채 장기물의 발행금리가 급락세다. 안전자산 선호 현상에 따라 채권에 돈이 몰려 채권값이 급등하고 있는 것이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23일 시행된 국고채 20년물 발행 입찰 결과, 가중평균 낙찰금리는 4.66%로 결정돼 20년물을 발행하기 시작한 2006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국고채 20년물 발행금리는 지난 6월 5.22%였으나 7월 5.10%로 떨어지고 이달에는 4.66%로 급락하면서 2개월 만에 0.56%포인트 떨어졌다.

아울러 국고채 10년물 발행금리도 5월의 5.05%를 정점으로 6월 5.00%, 7월 4.91%, 8월 4.73% 등으로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이달에는 국고채 20년물의 발행금리가 10년물 발행금리보다 0.07%포인트 낮게 낙찰되는 이례적인 현상이 나타났다. 국고채 20년물이 10년물보다 발행금리가 낮아진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1월에도 있었던 일이다.

당시에는 한국은행이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금리가 급락하던 시기로 20년물 입찰이 10년물보다 1주 늦게 발행되는 시차에 따른 영향이 컸다. 특히 2008년 12월에는 한은이 기준금리를 사상 최대 폭인 1%포인트 낮추는 등 비정상적인 상황임을 고려하면 이달의 20년물과 10년물의 금리 역전은 사실상 사상 처음인 셈이다.

국고채 장기물의 초강세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고채 장기물 위주로 투자를 늘린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재정부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가 보유한 국고채 가운데 잔존만기가 1년 이상인 국고채 비중은 2007년 말 61.1%였으나 2008년 63.5%, 2009년 88.0%, 지난 7월 말 90.8% 등으로 급격히 높아졌다.

 한편 2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표물인 5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 대비 변동이 없었고, 3년짜리 국고채 금리는 3.57%로 0.01%포인트 떨어졌다. 1년 만기 국고채 금리와 10년 물 금리는 각각 3.10%와 4.54%로 전날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