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빌 게이츠도 그의 ‘수학 인강’에 푹 빠졌다

“아들과 함께 수학 강의 동영상를 봤는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났다.”



유튜브서 무료 사이트 ‘칸 아카데미’ 운영하는 살만 칸

온라인 교육에 큰 관심이 있는 빌 게이츠 전 마이크로소프트(MS) 회장이 수학을 무료로 가르치는 인터넷 동영상에 푹 빠졌다고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포춘에 따르면 게이츠는 올 봄 이 사이트를 알게된 뒤 아들 로리와 함께 대수학에서 생물학까지 두루 섭렵했다고 한다.



이 사이트는 최근 유튜브에서 무료 동영상 강의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칸 아카데미(www.khanacademy.org)’다. 인도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난 전직 펀드매니저인 살만 칸(33·사진)이 이를 운영하고 있다.



하루 평균 7만 명 이상이 찾고 있는 이 사이트는 현재 1630개의 동영상 강의 콘텐트를 보유하고 있다. 2006년 개설한 뒤 지금까지 미국을 비롯해 영국·인도·오스트리아 등에서 큰 인기를 모았다.



칸의 강의가 인기를 끌게 된 것은 간결하고 이해하기 쉽게 강의를 진행하기 때문이다. 칸은 “핵심 내용만을 압축적으로 정리해 전달하기 때문에 강의 시간이 대개 15분을 넘지 않는다”며 “강의를 쉽게 할 방법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전문가들과도 상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동영상은 수학의 경우 산수·기하학·대수학·삼각함수·미적분학·통계학 등으로 나눠 정리돼 있다. 물리학·화학·생물학 등 과학 과목도 함께 제공된다. 최근에는 경제학을 추가했다.



칸은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수학과 전자공학을 전공했으며 대학원에서는 컴퓨터 사이언스를 공부했다. 하버드대 경영대학원도 마쳤다. 그는 2004년 중학 1년생인 조카에게 수학을 가르치면서 강의와 인연을 맺었다. 그 뒤 다른 친척들과 주변 학생들에게까지 수학을 가르치게 됐다.



그의 직업은 원래 펀드 매니저였다. 2008년에는 ‘칸 캐피털’이라는 헤지펀드사를 차려 운용하기도 했지만 금융위기로 사업을 접었다. 현재는 실리콘밸리 인근의 주택에서 살면서 작은 스튜디오를 갖춰놓고 혼자서 강의 동영상을 만들고 있다. 그의 장비는 수백 달러에 불과한 비디오 녹화기와 칠판 하나가 고작이다.



칸은 “사이트의 유로화에는 관심이 없다”며 “나는 이미 아름다운 아내와 귀여운 아들과 함께 집과 승용차 2대를 소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이 사이트는 기부금을 받아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칸은 매년 7억 달러를 교육계에 기부하는 게이츠와 조만간 만날 계획이다. 100만 달러를 모아 사이버 공간에 가상학교를 설립하려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서다.



최익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