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지지율, 역대 전임 대통령보다 높아

이명박 대통령의 임기 전반기 국정수행 지지율은 44.9%로 조사됐다. 이 대통령이 집권 후반기를 맞아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경제 활성화’와 ‘남북관계 회복’ 등이 1, 2위로 꼽혔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22~23일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임기 전반 본지 여론조사
박근혜 29.5% 유시민 8.6%

김대중·노무현 등 전임 대통령이 임기 전반기를 끝냈을 때의 지지율은 평균 30%대 초반이었다. 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서울대 강원택(정치학) 교수는 “이 대통령의 지지층이 특정 지역에 편중돼 있지 않고, 야권엔 이 대통령 반대세력을 결집시킬 만한 중심 인물이 없다는 것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원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29.5%로 가장 높게 나왔다. 이어 유시민(8.6%), 오세훈(6.6%), 이회창(6.4%), 한명숙(6.1%), 김문수(5.7%), 손학규(5.0%), 정동영(4.3%), 정몽준(3.6%) 순이었다. 김태호 총리 후보자와 이재오 특임장관 후보자는 각각 1.2%를 얻었다. 전화로 실시한 이번 조사의 최대 허용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응답률 19.2%).



신창운 여론조사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