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폭풍우에 부러진 ‘안네의 밤나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소인 다락방 밖으로 파란 하늘과 밤나무가 보인다. 밤나무 가지에 맺힌 빗방울이 반짝이고 바람을 따라 미끄러지듯 나는 갈매기와 새들도 은빛으로 빛난다. 이들이 존재하는 한 나는 살아남아 이들을 보게 될 것이고 이들이 있는 한 나는 불행할 수 없다.”(1944년 2월 23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안네 프랑크 집’ 앞에 서 있던 밤나무가 23일(현지시간) 폭풍우로 부러졌다. 안네는 은신 생활을 하는 동안 이 나무를 보며 희망을 얻었다고 일기에 적었다. [암스테르담 로이터=뉴시스]
『안네의 일기』의 한 대목이다. 유대인 소녀 안네 프랑크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박해를 피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은신처에 숨어 지내다 1944년 8월 체포돼 베르겐-벨젠 수용소에서 16세를 일기로 숨졌다. 25개월간의 은신 생활 동안 밤나무는 소녀에게 희망을 주는 친구였다. ‘안네 프랑크 밤나무’로 알려진 이 나무가 폭풍우를 이기지 못하고 쓰러졌다고 AP통신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트예 모스타트 안네 프랑크 기념관 대변인은 “23일 오후 비바람이 세차게 불던 중 ‘우지끈’ 소리가 들려 달려가 보니 나무가 부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 밤나무의 수령은 150살이 넘는다. 2007년 곰팡이와 이끼로 몸통의 절반이 썩어 쓰러질 경우 주변 건물을 덮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아 베어질 뻔했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이 “밤나무는 안네 프랑크와 유대인 박해 역사의 한 부분”이라며 반발해 1년간의 법정 공방 끝에 2008년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그 뒤 설립된 ‘안네 프랑크 밤나무 지원을 위한 재단(SAFTF)’이 나무의 관리를 맡았다. 재단은 5만 유로(약 7500만원)를 들여 철제 버팀대를 설치하고 나무를 되살리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당시 전문가들은 밤나무가 5~15년은 버틸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나무는 불과 2년 만에 쓰러졌다.

이에스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