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초등 1학년 1만212명이 ADHD 의심되는 관심군





부모와 친밀도, 학력·경제력 영향
“빈곤할수록 훈육 소홀, 치료 늦어”

학습 부진의 원인이 되는 ADHD(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 증상이 부유층 아동보다 빈곤 아동들에게 두 배 이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모 학력이 낮거나 부모와의 관계가 나쁜 경우도 비슷했다.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올 2월부터 6개월간 도내 초등학교 1학년 학생 12만6112명을 대상으로 ‘정신건강검진사업’을 실시한 결과다. ADHD 증상을 가려내기 위한 이번 전수조사는 국내 최대 규모다.



이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초등학생 8만9629명 중 1만212명(11.4%)이 ADHD가 의심되는 관심군으로 분류됐다. 이 아이들을 대상으로 2차 조사를 실시했더니 6785명이 응했으며 이 중 1752명(25.8%)이 병원 진단을 요하는 주의군으로 판정됐다. 서른 명짜리 학급이라면 3명은 ADHD 의심 증상을 보이고, 1명은 병원을 찾아야 한다는 얘기다.



ADHD 증상은 집안 경제력과 밀접한 관계를 보였다. 2차 조사에서 가정 경제력이 ‘하’라고 표시된 아이는 493명. 그중 150명(30.4%)이 주의군으로 분류됐다. 경제력이 ‘상’(12.5%) 또는 ‘중상’(12.8%)이라고 답한 집안 아이들의 2.4배 수준이다. 부모 학력도 마찬가지. 아버지가 중졸 이하인 집 아이들 128명 중 63명(49.2%)이 주의군으로 분류됐다. 아버지가 대학원(15.2%)이나 대학교(19.3%)를 나온 경우의 세 배 정도였다.



한림대 성심병원 소아정신과 홍현주 교수는 “빈곤 가정은 보통 아이들 훈육에 관심을 덜 쏟고, 스트레스와 불안 정도도 심한 편”이라며 “경제력 때문에 치료가 비교적 늦게 시작되는 것도 원인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조사를 진행한 경기도광역정신보건센터 이영문 센터장은 “ADHD는 아동 정신질환 중 가장 흔한 질환”이라며 “ADHD가 우울증 등 다른 정신질환으로 악화될 수 있는 만큼 정부가 나서 빈곤 아동을 보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픽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미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