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9세 청춘 석현준, 조광래 족보에 올랐다

네덜란드 프로축구의 명문 아약스에서 활약 중인 10대 공격수 석현준(19·사진)이 ‘제2기 조광래팀’에 이름을 올렸다.



네덜란드 명문 아약스 공격수
4년 뒤 대비한 세대교체 포석

이란과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9월 7일·서울월드컵경기장)을 앞두고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석현준 등 해외파 14명의 대표팀 차출을 선수들의 소속팀에 요청했다. 조광래 축구대표팀 감독은 박지성(맨유)과 박주영(AS모나코)·기성용(셀틱)·이영표(알힐랄) 등 ‘제1기 멤버’와 소속팀 적응을 위해 나이지리아와 평가전(11일)에 빠졌던 차두리(셀틱)·이청용(볼턴) 등을 포함시켰다.



해외파 가운데 처음으로 대표팀(A팀)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석현준뿐이다. 조 감독은 나이지리아전을 앞두고 19세 공격수 지동원(전남)을 ‘제1기 조광래팀’에 발탁해 테스트했다. 유일한 10대 선수였다. 이번 이란전에서는 석현준에게 그 기회가 주어졌다. 조 감독은 취임하면서 대표팀 23명 중 3명은 국내외 유망주로 뽑는 ‘20+3’ 원칙을 세웠다. 세대교체를 통해 2014 브라질 월드컵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1m90㎝, 83㎏의 듬직한 체구를 지닌 석현준은 올 초 아약스와 입단 계약(계약기간 1년6개월)을 했다. 2월 아약스 1군 데뷔전을 치른 석현준은 그간 1군에서 5경기(72분), 2군에서 9경기를 치렀다. 2군에서는 8골·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석현준은 올 초 팀 훈련 도중 키를 넘기는 롱패스를 머리와 가슴이 아닌 오른발을 들어 잡아내며 놀라운 유연성을 보여줬다. 이에 깊은 인상을 받은 마틴 욜 아약스 감독으로부터 ‘브루스 쑥’이라는 별명까지 받았다. 쿵후스타 브루스 리를 연상시킨다는 이유에서다.



욜 감독은 2010~2011시즌을 앞두고 석현준의 등번호를 39번에서 21번으로 바꿔주며 주전으로 활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올 여름 프리시즌 때 5골·1도움(4경기)을 기록했는데 그중 한 골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를 상대로 뽑아냈다. 좋은 활약 덕분에 그는 1일 네덜란드 수퍼컵 트벤테전에 선발출장하기도 했다. 올림픽팀에서 그를 지도했던 홍명보 감독도 “프로에서 150경기 이상 뛴 선수 같다”며 노련함을 칭찬했다.



반면, 나이지리아전 때 뽑혔던 이근호(감바 오사카)와 김민우(사간도스)는 이란전 명단에서 빠졌다. 지난 주말 일본으로 건너가 이들의 플레이를 지켜본 조광래 감독은 두 선수의 컨디션이 최상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조 감독은 이란전에 앞서 해외파 조기 소집도 검토 중이다. 국내파 선수들은 9월4일 K-리그 경기를 치르고 5일 합류한다.



최원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