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기상환 확률, 최대 수익률 비교해 상품 골라라

‘어떻게 계산한 것이냐’ ‘조기상환 확률을 100% 신뢰할 수 있는 것인가’.



ELS의 수익·손실 확률 표 활용하기

18일 본지가 처음 주가연계증권(ELS)의 수익·손실 확률표를 게재한 뒤 독자들의 이런 문의가 잇따랐다. 이 표는 IBK투자증권이 자체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계산해 만든 것이다. 확률 표와 관련한 궁금증을 문답으로 풀어봤다. 



Q : 조기상환 확률 등은 어떻게 계산했나.



A : ELS는 ‘앞으로 6개월 안에 주가(또는 지수)가 기준가의 90% 아래로 빠지지 않으면 ○○% 수익금을 준다’는 식이다. 결국 ELS의 수익·손실 확률을 계산하는 것은 미래 특정 시기에 주가가 일정 범위 안에 머물 확률을 구하는 것과 같다. 주가를 예측해 수익 확률 등을 산출했다. 



Q : 주가를 정확히 예측할 수 있나.



A : 족집게처럼 맞힐 수는 없다. 일만 번에 걸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주가의 미래를 예측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런 과정은 학계와 업계 일반에 걸쳐 사용되고 있으며 학계의 감수도 받았다.



Q : 조기상환 확률이 90% 이상이면 무조건 투자해도 될 것 같은데.



A : 확률은 확률일 뿐이다. 월드컵에서도 약체팀이 우승후보를 꺾는 이변이 종종 일어난다. 조기상환 확률이 아주 높다고 ‘떼논 당상’이라고 생각할 수는 없다. 



Q : 조기상환 확률을 어떻게 활용해야 하나.



A : 최대수익률과 비교할 것을 권한다. ELS에도 ‘고위험 고수익’ 원칙이 적용된다. 조기상환 확률이 떨어지면 최대수익률이 높아야 한다. 조기상환 확률이 상대적으로 낮은데도 최대수익률은 별로인 ELS를 고르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 



Q : ‘예상손실률’을 설명해 달라.



A : 이건 ‘원금 손실 확률’과 함께 봐야 한다. 예를 들어 원금 손실 확률이 20%, 예상 손실률이 50%라고 하자. 이는 손실을 입는 일이 일어날 확률이 열 중 둘이고,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평균적으로 절반을 까먹는다는 것이다. 애초부터 50% 손실을 각오하고 투자해야 한다는 게 아니다. 



Q : ‘확률은 ○월 ○일 종가로 계산한 것’이라고 표시한 이유는.



A : ELS의 상환 조건을 결정하는 ‘기준가’는 표가 나가고 며칠 뒤에 결정된다. 그동안 주가가 급등했거나 급락했다면 조기상환 확률도 달라진다. IBK투자증권 지점을 방문하면 새로 계산한 확률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그래픽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움말=IBK투자증권 최원준 상품개발팀 차장



정리=권혁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