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킨텍스 단지 내 레이킨스몰, 17만㎡의 일산 초대형 쇼핑몰

초대형 복합쇼핑몰들이 앞다투어 백화점을 키테넌트(핵심 점포)로 입점시키고 있다. 백화점을 입점시키면 초기 방문객을 끌어들이는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쇼핑과 엔터테인먼트 시설이 결합된 복합쇼핑몰과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지속적인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올 하반기에 개장을 앞둔 초대형 쇼핑몰 3곳이 백화점 입점이 예정돼 있다.



일산 서구 킨텍스 지원단지 내 들어서는 레이킨스몰(조감도)에는 현대백화점이 입점한다.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거쳐 8월 말 개장하는 이 쇼핑몰 연면적은 16만9405㎡며 지하 5층~지상 9층 건물과 지하 1층~지상 4층 건물이 붙어 1개의 건물로 지어지는 초대형 쇼핑몰이다. 현대백화점뿐 아니라 홈플러스·메가박스 등도 함께 들어선다.



현대백화점 킨텍스점은 연면적 8만5800㎡로 일산지역 내 상대적으로 미비했던 고급상권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구찌·프라다·페라가모 등 명품브랜드 20여 개가 입점할 예정이며 티원·낙원·엘본 등 고급 음식점도 들어온다.



서울 전농동 민자 청량리역사의 연면적 17만 8050㎡(약 5만 3860평), 지하 3층~지상 8층 규모 복합쇼핑몰에도 롯데백화점 등 각종 쇼핑·문화·편의시설 등이 들어선다.



이외에도 백화점이 먼저 문을 열고 후에 대형쇼핑몰이 추가로 개점하는 곳도 있다. 부산 광복동에 위치한 부산 롯데타운이다. 지난해 12월 롯데백화점 광복점 본관이 문을 연 데 이어 25일 신관인 패션월드동이 개점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대형쇼핑몰의 분양이나 입점이 활성화되기 위해선 유동인구를 많이 유발할 수 있는 백화점과 같은 대형업체들의 입점이 필수”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