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용산, 용산역 아이파크몰과 이어져

동부건설은 지난 7월에 분양한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용산 오피스텔(조감도)의 일부 잔여실을 선착순으로 분양한다. 42대 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던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용산은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국제빌딩 주변 제3구역에 들어서는 도심주거복합단지다. 지하 7층~지상 32층 2개 동 전용면적 49㎡의 소형 오피스텔 총 151실로 구성됐다.



서울숲 2배 규모의 용산공원이 단지 인근에 있어 공원조망이 가능하고 접근성이 뛰어나 입주민이 이용하기 쉬운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또 단지 바로 옆에 조성될 용산링크를 통해 용산역 아이파크몰 등이 지상과 지하로 바로 연결되는 것이 특징이다.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용산이 들어서는 국제빌딩 주변 재개발사업 일대가 최고급 주상복합촌으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이미 3구역과 맞닿은 남동쪽으로 시티파크·파크타워 등 입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고급 주상복합아파트가 들어서 있는 데다 4구역의 경우 올 연말쯤 주상복합아파트가 공급된다. 맞은편인 용산역 전면 재개발구역까지 합치면 3000여 가구의 대규모 주상복합타운을 이루게 된다.



교통환경도 탁월하다.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이 단지에서 바로 연결될 예정이며 1호선 용산역과 4·6호선 환승역인 삼각지역도 인근에 있어 대중교통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용산역~상암DMC역 경의선 복선 전철이 2012년에 개통되고 강남~용산 신분당선도 2017년 개통 예정이어서 전국 어디서든 쉽게 이동할 수 있는 광역 교통망을 갖췄다.



계약금은 분양가의 10%이며, 중도금 50%를 무이자 조건으로 대출이 가능하다. 계약 즉시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다. 입주는 2012년 7월로 예정돼 있으며, 모델하우스는 한강대교 입구 데이콤 건물 옆에 마련돼 있다. 분양문의 02-794-9900.



함종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