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봉동 한밭법조타워, 임대사업 해도 안정적 수익

서울 동북권 최초의 법조행정타운 정문 앞에 자리하는 도봉동 한밭법조타워(조감도)가 분양 중이다. 지하 1층~지상 1층에 테라스형 근린상가와 지상 2~6층 오피스로 조성된다. 특히 지상 1층, 지상 5층, 옥상층에 생태녹지가 있는 공원과 휴게시설을 설치해 친환경적인 분위기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고급 글래스 외관 마감을 사용해 주변이 랜드마크 건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건물에는 문구점·편의점·커피숍·음식점 등의 편의시설이 골고루 들어서고 주변에 사무실이 부족한데다 땅값 상승으로 신축건물이 더 이상 지어지기 힘들어 향후 풍부한 임대수요가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개인이 투자해 임대사업을 해도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으며 변호사·법무사가 직접 분양 받아 운영해도 된다”며 “부동산경기침체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 안전하고 확실한 상품을 선호하는 투자자들에게 안성맞춤인 투자상품이라 여겨진다”고 말했다.



서울북부지방법원·서울북부검찰청으로 구성된 동북권 법조타운의 맨 앞자리이자 1호선 도봉역과 7호선 수락산역이 도보거리에 위치한 역세권 교통요지의 핵심입지다. 또 동부간선로 의정부구간 10차선 확장(2010년 말 예정)과 우이동~신설동 경전철(2013년 예정)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서울과 의정부·양주 등 북부도시를 연결하는 교통망을 갖추게 된다.



도봉동이 최초의 테라스형 상가로 근린상가 1층은 층고가 5m로 입점자가 2개 층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시행사는 정원플래닝이고 이강종건에서 시공했으며 분양관리는 아시아신탁이 맡았다. 분양가는 3.3㎡당 지하 1층~지상 1층은 1200만~4200만원이고 지상 2~6층은 1300만~1900만원 선이다. 준공은 내년 7월. 분양문의 02-930-6400.



임정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