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쓰다 남은 남북협력기금 통일기금으로 적립 추진”

고흥길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은 22일 통일세 논의와 관련, 남북협력기금 예산 가운데 불용액을 ‘통일기금’으로 적립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고 정책위의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현행 남북협력기금법을 ‘남북협력기금 및 통일기금법’으로 개정해 통일기금 계정에 남북협력기금에서 쓰다 남은 돈을 국고로 환수하지 않고 계속 적립하겠다”고 말했다. 또 “통일 계정의 재원은 매년 내국세 총액의 100분의 1을 일반회계에서 전입시켜 받는 내용도 포함된다”며 “의원입법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 정책위의장은 “올 연말까지인 다주택자의 양도세 중과세 유예를 추가로 연장해주는 정책을 검토 중”이라며 “8월 말~9월 초께 발표될 대책에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지역별로 40~60%인 총부채상환비율(DTI)에 대해서도 “10% 정도 완화하는 것이 심리적으로 죽은 부동산시장을 활성화하는 효과가 있지 않겠나 (정부 측에) 권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