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홍수, 러시아 폭염 제트기류 탓”

올여름 파키스탄과 중국에서 발생한 대규모 홍수, 러시아의 사상 최악 폭염은 한대 제트기류의 강한 블로킹(저지) 현상 때문에 일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구온난화로 북반구 중위도의 제트기류가 기류의 이동을 저지해 기압계가 한 곳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졌다. 제트기류는 주로 대류권계면 10㎞ 부근의 강한 바람으로 서쪽에서 동쪽으로 부는 편서풍이다.



기상청 “기류 이동 막아 이상기후 현상 심해져”

이 같은 기압계의 정체 현상으로 이동하지 못한 고기압이 계속 가열돼 러시아에서는 폭염이 지속됐고 중국과 파키스탄 상공의 기압골은 더욱 깊어져 두 지역에 집중호우를 뿌렸다는 설명이다.



러시아의 경우 제트기류 블로킹 현상으로 러시아 상공의 아조레스 고기압이 정체된 가운데 중동지역으로부터 따뜻한 공기가 대폭 유입돼 고기압의 세력이 더욱 강해졌다는 것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세계기상기구(WMO)가 9월 말 지구촌의 이상 기상을 주제로 한 워크숍을 열어 이상기후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