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초에 국립산악박물관, 산림청 부지 공모서 확정

국립산악박물관이 강원도 속초에 들어선다. 강원도는 산림청이 공모한 국립산악박물관 부지가 속초시 노학동 산158번지 일원으로 확정됐다고 22일 발표했다. 이곳은 설악산이 위치해 산악과 등산에 대한 역사성과 상징성이 큰데다 대청봉과 울산바위 등을 조망할 수 있는 자연 경관이 빼어나다



산악박물관 건립부지 공모에는 전국 11개 지방자치단체가 응모했었다. 부지는 1차로 강원 속초, 경남 산청, 경북 문경, 전북 남원, 서울 도봉 등 5개소를 선정 한 후 현지심사 등을 거쳐 최종 확정했다.



국립산악박물관은 175억원의 국비를 들여 지상 2층 연면적 5000㎡ 규모로 지으며, 산악전시실, 영상자료실, 교육·체험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산림청은 올해 설계를 마친 후 2011년부터 공사를 시작, 2013년 말 완공해 2014년 개관할 계획이다.



강원도는 설악산에 국립산악박물관이 들어서면 산악인 등 관광객 증가로 인한 지역경기 활성화와 관광강원의 이미지가 향상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