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달재 아래 ‘한방 동네’로 늦은 휴가 가볼까요

중앙일보가 함께하는 ‘제천 국제한방 바이오 엑스포’가 ‘한방의 재발견’이라는 주제로 9월 16일부터 10월 16일까지 충북 제천에서 열린다. 제천은 조선시대 3대 약령시장으로 태백산맥에서 채취한 약재를 한양으로 보내던 한방의 고장이다. ‘2010 제천 국제한방 바이오 엑스포’는 50만㎡의 부지에서 개최돼 전통의학과 관련된 전시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국내 유수의 한방병원과 기업이 총출동하고 전통의학이 발달한 중국·일본·인도·몽골 등 16개국이 참여하는 세계 전통의학 축제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하고 손님 맞을 준비를 마친 축제 현장으로 맛보기 여행을 떠나보자.



미리보는 ‘제천한방엑스포’

즐기다 보면 저절로 한방체험



희귀약재가 한자리에 모인다. 전통의학 축제로는 세계 최대규모다. [제천국제한방바이오엑스포 제공]
‘나는 소음인일까, 태음인일까’. 엑스포에선 사상체질을 자가진단하고, 체질별로 체형이나 성격·걸음걸이 등 개인 체질에 맞는 음식과 운동을 확인할 수 있다. 연령별로 다른 한방 건강 정보도 제공된다. 어린이와 청소년, 여성, 중·장년층, 어르신에 맞는 주요 질병 정보와 함께 생활 속에서 활용할 수 있는 한방치료법이 더해진다.



서양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대체의학도 소개된다. 명상 체험부스에서 음악과 내레이션을 들으며 마음을 안정시키는 시간을 갖는다. 한방가루와 약초를 넣은 한방 족욕도 체험할 수 있다.



배움의 기회도 다채롭다. 전문 강사로부터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운동 동작을 배우고, 다이어트·피부미용·임신·출산을 위한 수지침 체험 강습프로그램도 있다. 부부의 애정을 돈독하게 하는 부부행복 마사지도 흥미롭다. 엑스포 방문 전 인터넷 신청을 한 부부를 대상으로 마사지의 4대 기법 즉, 마찰하기, 누르며 마찰하기, 주무르기, 가볍게 두드리기를 알려준다. 마찬가지로 사전접수를 하면 마네킹을 놓고 경혈과 기의 흐름에 대해 배우는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어린이를 위한 한방 놀이터도 마련됐다. 한약방의 약장을 모티브로 꾸며진 공간에서 자유롭게 뛰어 놀며 자연스럽게 한방지식을 익힐 수 있다.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한방낚시와 한약 짜보기, 탁본 뜨기, 자석 붙이기 등 놀이도 준비돼 있다.



이외에도 약선음식 만들기, 약초로 술과 음료 담그기, 어린이 한의사 체험 등에 참여할 수 있다. 한방 명의 19명과 침봉사단으로부터 침과 뜸, 금연치료, 키 크는 한방치료 등의 진료를 받을 수도 있다. 디지털 맥진기와 설진기 등 최신한방기기도 체험한다.



문화체험 행사도 풍성하다. 한 여인의 파란만장한 비극적인 삶을 다룬 극단 가교의 국민악극 ‘울고 넘는 박달재’가 매일 공연되며, 창작뮤지컬 ‘허준’도 15회 무대에 오른다.



전통의학 무료검진 기회도



불로장생의 꿈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계속되고 있다. 고대 진시황이 불로초를 열망했듯 현대인도 식사요법과 운동으로 무병장수의 꿈에 도전하고 있다. 이번 엑스포에서는 현대인의 건강을 체계적으로 다룬다. 노화가 왔을 때 우리 몸에 나타나는 변화를 소개하고 근력과 운동능력·유연성 등을 측정해 신체나이를 계산해본다.



한방에서는 질병의 원인을 칠정(七情)과 육음(六淫)에서 찾는다. 칠정은 기쁨과 분노·근심·생각·슬픔·놀람·두려움의 일곱 가지 감정이다. 육음은 바람·추위·더위·습기·건조함·열기의 여섯 가지 기운으로 과하거나 부족할 때 인체에 문제가 생긴다. 이번 엑스포는 이처럼 서양의학과는 접근방식부터 다른 한의학을 구체적으로 소개한다. 한의학에서 말하는 기와 혈은 무엇이며, 왜 순환이 중요한지, 5장 6부는 어디에 있고, 어떤 기능을 하는지, 한방치료는 어떻게 이뤄지는지 등을 파악할 수 있다.



국내외 전통의학이 한자리에 모였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 세계의 희귀 약재와 더불어, 아프리카와 아마존처럼 우리에게 익숙지 않은 의약과 북한의 고려의학도 소개된다.



한방산업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한방의약품과 한방화장품·한방의료기기·한방식료품 등 다양한 상품이 전시·판매된다. 중국과 파키스탄에서도 17개 기업이 참가해 해외 전통의학제품을 선보인다. 국내 명문 한방병원의 무료검진도 눈에 띈다. 경희대·원광대·세명대 등 한의대학병원과 자생한방병원(척추)·대전대 둔산병원(암)·하나한방병원(위장)·우보한의원(피부질환) 등의 전문병원이 관람객에게 무료 건강검진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주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