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행권, 부동산 PF 대출 대수술

은행들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대대적으로 손보기로 했다. 부동산 PF대출에 대한 건전성 분류를 한층 강화하고, 은행별 PF대출을 줄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건전성 분류 강화, 규모 축소 … 기존 대출도 구조조정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은 부동산 PF대출 리스크 관리에 대한 모범규준을 잠정 확정했다. PF대출에 대한 건전성 분류를 전보다 엄격하게 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이 안에 따르면 신용위험 상시평가에서 C나 D등급을 받은 건설사가 시공하는 PF사업장은 건전성 분류상 ‘요주의’가 된다. C등급은 채권단 공동관리(워크아웃), D등급은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해당한다. 이때 충당금은 금감원이 정한 적립기준에서 최고 요율로 쌓도록 한다는 것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대출 가운데 ‘정상’은 0.85~6%, ‘요주의 ‘ 7~19%, ‘고정’ 20~49%, ‘회수의문’ 50~99%, ‘추정손실’ 100%를 충당금으로 적립해야 한다. 따라서 요주의 여신엔 최고 적립요율을 적용해, 대출의 19%에 해당하는 충당금을 쌓아야 한다. 단, 모범규준은 ‘분양률 60% 미만이거나 책임준공·연대보증 등이 없을 경우’라는 전제조건을 달았다. 하지만 C, D등급 건설사의 사업장 중 상당수가 이에 해당할 전망이다.



익명을 원한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PF사업장의 사업성 평가를 좀 더 엄격하게 하자는 취지”라며 “건전성 분류가 강화되면 은행의 충당금이 늘어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모범규준은 9월 말 결산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당초 금감원은 C, D등급 건설사가 시공하는 PF사업장에 대해 고정 이하로 분류토록 하는 방안을 내놨었다. 이후 논의 과정에서 은행들의 반발로 인해 건전성 분류는 요주의로 완화됐다. 대신 충당금은 고정 이하 여신에 준해 쌓도록 절충점을 찾았다.



은행들은 또 기존 PF대출에 대한 구조조정에 착수했다. 국민은행은 올 들어 PF대출잔액을 1조2000억원 축소했고, 연말까지 추가로 1조원을 줄일 계획이다. 신규 PF대출은 중단한 상태다. 김태영 농협 신용대표도 “건설업 경기가 살아나기 전까지는 신규로 PF를 하지 않고 2년 정도 줄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