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납북 사망 김동식 목사 유족에 북, 3억5000만 달러 배상해라”

2000년 1월 중국에서 납북된 뒤 사망한 미국 시민권자 김동식(사진) 목사의 유족에게 북한이 3억5000만 달러를 배상해야 한다는 미국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19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연방 워싱턴DC 지법은 11일 “북한은 김 목사의 아들과 동생에게 각각 2500만 달러의 피해보상금을 지급하고 이에 덧붙여 징벌금으로 3억 달러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VOA “미 법원 판결”

미 법원은 지난해 4월 김 목사의 유족이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자 올 1월 박의춘 북한 외무상에게 소환장을 보냈다. 하지만 북한이 아무 답이 없자 5월부터 궐석 재판을 진행했다.



미 연방법원은 지난달 16일에도 북한이 일본 테러단체 적군파와 팔레스타인 무장단체를 도왔다며 3억7800만 달러의 배상 판결을 내리는 등 북한의 불법행위에 대한 판결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