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마일리지 유효기간 5년 → 10년

대한항공이 마일리지의 유효기간을 5년에서 10년으로 늘리는 것을 포함한 새 마일리지 제도를 19일 발표했다.



새 제도에 따라 2008년 7월 1일 이후 적립한 마일리지의 유효기간은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어났다. 2008년 6월 30일까지 쌓은 마일리지는 기존처럼 유효기간 없이 평생 사용할 수 있다. 마일리지를 사용할 때 유효기간이 적용되는 마일리지가 먼저 공제되고, 평생 유효한 마일리지는 가장 늦게 공제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마일리지 유효기간 10년은 현재 항공업계에서 가장 긴 수준”이라고 말했다.



가족 마일리지 합산 범위도 현행 본인과 배우자, 부모, 자녀, 조부모, 손자녀에서 형제자매, 처부모, 시부모, 사위, 며느리로 확대된다. 대한항공은 “성수기라도 일정 규모 이상의 마일리지 보너스 좌석을 상시 배정하고, 마일리지를 초과 수하물, 공항 라운지, 리무진 버스 이용에도 쓸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도 5~7년인 마일리지 유효기간의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