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 총리 “의궤반환 특사 하토야마 검토”

간 나오토 일본 총리가 하토야마 유키오(사진) 전 총리를 ‘조선왕실의궤’ 반환 특사로 한국에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센고쿠 요시토 관방장관이 간 총리의 한·일병합 100년 담화(10일) 직전 하토야마 전 총리에게 방한을 요청했고, 하토야마 전 총리도 이를 검토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국 측도 하토야마 전 총리가 특사로 방한할 경우 환영하겠다는 의향을 표명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하지만 우리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로 “일본 정부가 그런 내용을 알려온 바 없다”고 밝혔다.

닛케이 보도 … 호소카와 전 총리 “한·일병합은 무력에 의한 강제”

이와 관련, 오카다 가쓰야 외상은 13일 “한반도에서 유래한 도서를 한국 측에 인도하기 위한 조약을 국회에서 만장일치로 승인받을 수 있도록 각 당에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도서를 인도하기 위해서는 조약의 형식이 될 것이며 (올가을) 임시국회에 제출할지 여부를 포함해 총리 관저와 협의해 조정하겠다”고 말해 조약 체결을 통한 반환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한편 호소카와 모리히로(細川護熙·72) 전 총리는 ‘한·일병합은 일본의 무력에 의해 강제된 것’이라며 간 총리가 담화에서 병합의 강제성을 우회적으로 인정한 데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호소카와 전 총리는 14일 아사히신문과 인터뷰에서 간 총리의 한·일병합 100주년 담화를 거론하면서 “큰 획을 그은 담화”라고 평가했으나 “좀 더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어땠을까 생각한다. (한·일병합은) 힘을 배경으로 강제된 조약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 국왕(일본에서는 천황)의 방한 문제와 관련해 “천황이 미국과 유럽·중국·동남아시아 등을 방문했으면서도 한국만 방문하지 않은 것은 순서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비에 대한 걱정 등이 있겠지만 조속히 방한하는 편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제2차 세계대전 이전에) 일본에 온 한국인 자손에게는 선거권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도쿄=연합뉴스]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