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듬체조 요정 신수지와 손연재

리듬체조 국가대표 신수지와 손연재는 팬을 몰고 다닌다. 예쁘고 실력 좋은 두 선수는 11월에 열리는 광저우 아시안게임 메달을 바라보고 있다. 가능성은 충분하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