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일 의원 40명 “일, 식민지배 피해 배상하라”

한·일 양국 의원 40여 명이 식민 지배 과정에서 피해를 당한 한국인과 그 후손들에 대해 일본 정부의 충분한 배상을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19일 일본 도쿄에서 열기로 했다. 이들은 또 배상과 관련된 후속 입법조치를 일본 국회에 촉구할 예정이다.



19일 도쿄서 공동 기자회견

강창일 민주당 의원은 11일 “지난 5월 ‘한·일 과거사 청산을 위한 의원 모임’을 만들었다”며 “이 모임이 전후 배상 문제에 대한 간담회를 연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간 나오토 총리의 담화는 종전보다 진일보한 측면이 있지만 기대에 못 미치는 부분이 있는 만큼 한·일 의원들이 부족한 부분에 대해 의견을 진전시키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의원들은 간담회에서 자유 발제를 통해 ▶일본의 한국 강제병합의 불법성 ▶전후 배상과 위안부 문제 ▶재일 한국인 참정권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이 간담회에는 한나라당 황우여·구상찬·박상은, 민주당 유선호·강창일,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 등이, 일본에서는 민주당 사이토 쓰요시(齋藤勁) 중의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일 의원들이 공동으로 피해 배상을 위한 성명을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