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대선후보 돼야 한다는 보장 있나 경쟁력 있는 사람 많아야 흥행 높아져”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11일 “박근혜 전 대표가 다음 대선 후보가 돼야 한다는 보장이 돼 있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취임 100일을 맞아 가진 MBN과 인터뷰에서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를 박 전 대표의 대항마로 보는 일부 시각이 있다’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히려 경쟁력 있는 사람이 많이 등장해 흥행을 높이는 게 차기 정권 재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재오 의원의 특임장관 임명에 대해 “이 의원은 이명박 정권 탄생의 개국공신이고 실세이며 대통령과 의견을 가장 자주 나누는 사이”라며 “전면에 나서 긍정적인 문제 해결에 역할을 하는 게 좋은 일”이라고 했다.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

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