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적십자 “한상렬 무사귀환 조치해 달라

지난 6월 불법 방북해 북한에 머물고 있는 한상렬(사진) 목사가 광복절인 15일 판문점을 통해 귀환할 것이라고 북한 적십자회가 남한의 대한적십자사에 통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밝혔다.



이 통신이 전한 통지문은 “평양에 체류하고 있는 남조선의 통일인사 한 목사의 요구에 따라 15일 판문점을 통해 그가 남측 지역으로 돌아가게 된다”면서 “남조선 적십자사가 해당 기관에 통지해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목사의 무사 귀환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진보연대 상임 고문인 한 목사는 지난 6월 12일 허가 없이 방북한 뒤 ‘6·15공동선언 10돌 기념 중앙보고회’에 참석했으며 같은달 22일에는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천안함 사건을 일으킨 원흉”이라고 주장하는 등 친북 활동을 해왔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