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색동’비단벌레, 변산반도 새로운 명물로

전북 부안군 변산반도국립공원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2급이자 천연기념물 제496호인 비단벌레(사진)가 집단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1일 국립공원 생태계 조사 과정에서 비단벌레 20여 마리를 발견했으며, 이번에 발견된 서식지는 국내에서 가장 북쪽에 위치한 것이라고 밝혔다. 비단벌레는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전남 해남의 두륜산과 완도, 내장산 국립공원과 고창 선운산 등지에서도 발견됐으나 변산반도 지역은 관찰된 숫자가 가장 많아 안정적인 서식지로 평가받고 있다.



신라시대 유물에도 등장 … 최북단 집단서식지 확인

비단벌레는 3~4㎝ 크기로 날개를 보호하는 날개껍질이 오색영롱한 색깔을 띠고 있다. 일본에서는 옥충(玉蟲)으로, 중국에서는 녹금선(綠金蟬)으로도 불린다. 5세기 초 신라시대 고분인 황남대총에서 출토된 유물에서 확인된 것처럼 비단벌레는 과거 말안장 가리개나 화살통 등을 장식하는 데 사용되기도 했다. 비단벌레는 7월 말에서 8월 초 햇볕이 뜨거운 한여름 한낮에 활엽수림을 날아다니며 짝을 찾는다. 짝짓기를 마친 암컷은 애벌레의 먹이가 되는 벚나무·느티나무·팽나무 등의 껍질에 알을 낳는다. 변산반도 국립공원의 전통사찰인 내소사 주변 지역에는 팽나무와 느티나무 등의 고목이 잘 보존돼 있어 비단벌레가 자리 잡게 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변산반도국립공원 박용규 소장은 “비단벌레 서식지에 대한 조사·연구를 지속하는 한편 서식지 보호를 위해 사찰·지역주민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