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량리 역세권 새롭게 태어난다

서울 청량리역이 백화점·마트를 포함한 초대형 멀티플렉스로 새롭게 태어난다. 지상 9층·지하3층(연면적 17만7793㎡) 규모의 청량리 민자역사가 공사 시작 5년7개월 만에 완공돼 18일 준공식이 열린다.



민자역사 5년여 만에 18일 완공
“동북권 교통요지로 부상할 것”

청량리 민자역사는 1~2층에 대합실과 역무시설이 들어서며, 지하 환승통로를 이용해 중앙선과 지하철 1호선을 탈 수 있다. 또 민자역사 야외광장 앞에는 58개 노선이 지나는 버스환승센터가 설립된다. 민자역사의 3~9층에는 롯데백화점·롯데마트 등 롯데 계열사가 입점한다. 청량리 민자역사 공사에는 3700억원이 투입됐다. 박영태 동대문구 홍보담당관은 11일 “청량리 민자역사가 개장하면 하루 평균 17만 명이 이용하는 서울 동북권의 교통요지로 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대문구는 앞으로 청량리 역사 인근의 철도부지 7만여㎡를 복개해 지하는 철도시설로, 지상은 문화광장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청량리 역사 뒤편의 집창촌과 맞은편 동부청과시장 일대에는 40층 이상의 초고층 건물 4동을 짓는다. 각각 주거·쇼핑·문화·복지 시설이 들어선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근처의 고려대 등 4개 대학과 연계해 젊음과 문화가 살아숨쉬는 청량리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장정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