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즈·미켈슨·레미 “한식 원더풀!”

미국 프로골프협회(PGA) 메이저 대회에서 아시아인으로 첫 챔피언에 올랐던 양용은(38) 선수가 한식으로 챔피언스 디너를 차렸다. PGA 챔피언십이 열리는 휘슬링 스트레이츠 골프장이 있는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 시의 아메리칸 클럽에서 11일(한국시간) 양 선수는 만찬을 주재했다. 전년도 우승자가 메뉴를 결정하는 관례에 따른 것이다. 양 선수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타이거 우즈의 역전불패 신화를 깨고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양용은 선수가 초대한 챔피언스 디너’에 참석
불고기·갈비·김치 즐겨

만찬엔 역대 우승자들과 골프계 명사 100여 명이 참석했다.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이상 미국) 등 수퍼스타도 참석해 한식을 즐겼다. 리셉션 메뉴는 오색밀쌈·꼬치산적 등이었고 전채 메뉴는 잡채와 모듬전, 주 메뉴는 불고기, 쌈야채, 밥, 시금치 된장국, 다양한 반찬이었다. 양 선수에게 두 차례 역전패한 것을 두고 “두 번 엉덩이를 차였다”고 농담을 한 우즈와 비제이 싱은 “매우 맛이 있었다”고 했다. 대회 중계차 현지에 간 J골프 방송팀은 “참석자 모두 한식을 좋아했고 엄지를 치켜들며 칭찬하는 선수도 여럿 있었다”고 전했다.



필 미켈슨은 “불고기와 샐러드가 일품이었다”고 했다. 양 선수는 공식 연설에서 한식을 홍보하고 한국 대통령 부인인 김윤옥 여사가 요리사 추천과 메뉴 선정에 큰 도움을 줬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양 선수는 짐 레미 PGA 회장 부부, 골프장 소유주 허버트 콜러 부부 등과 메인 테이블에서 식사를 했다. 그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모두 맛있게 먹었다”며 “40년 전 우승한 전설적인 선수도 한식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또 “콜러 회장은 갈비와 김치를 특히 좋아했고 한국에 가서 갈비와 김치를 꼭 맛보고 싶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콜러 회장은 주방용품 회사 콜러의 소유주로 1998년 박세리 선수가 US 여자 오픈에서 우승해 한국에도 잘 알려진 블랙울프런 골프장을 소유하고 있다. 양 선수는 “골프계 VIP들이 한식을 맛볼 수 있게 도와준 김윤옥 여사 등 모든 분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성호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