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나랏빚 900조엔 국민 1인당 1억원꼴

일본의 나랏빚이 900조 엔을 돌파해 사상 최대 규모로 불어났다. 국민 한 사람당 710만 엔(약 9832만원)의 나랏빚을 떠안고 있는 셈이다.



11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국채와 차입금을 합한 일본의 국가채무는 904조772억 엔으로 처음으로 900조 엔을 넘어섰다. 3월 말에 비해 21조 엔 이상 늘어난 것으로 분기 증가액으로는 역대 최대다. 일본 정부는 올 회계연도(2010년 4월~2011년 3월)에도 44조 엔의 국채를 새로 발행할 예정이라 국가 부채 규모는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내년 3월 말에는 973조 엔에 이르고, 2011년 회계연도에는 1000조 엔대로 팽창할 것이라는 게 일본 언론의 예상이다.



이처럼 나랏빚이 빠르게 느는 건 경기 침체로 세수는 줄어드는데 경기부양과 복지 예산은 증가하기 때문이다. 올해만 해도 일반회계 예산은 92조3000억 엔이지만 세수는 37조4000억 엔에 불과해 모자라는 돈은 국채 발행으로 메워야 한다.



빚이 산더미처럼 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별다른 대책이 없는 상태다.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가 6월 취임 직후 재정 안정을 위해 소비세 인상을 추진했지만 참의원 선거 패배라는 ‘역풍’을 맞은 뒤 사실상 백지화됐다.



지방채까지 포함할 경우 일본의 공공부채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2.18배에 달한다는 게 국제통화기금(IMF)의 집계다. 이는 미국(0.83배)·영국(0.68배)·독일(0.73배)은 물론 재정 위기를 겪고 있는 그리스(1.15배)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이런 상황에서도 그리스와 같은 위기가 터지지 않는 건 국채의 대부분을 국내 투자자가 사들이는 구조 덕이다.



하지만 고령화가 진전되고 저축률이 떨어질 경우 지금처럼 국채를 안정적으로 소화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는 경고도 계속 나오고 있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