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 자유의 여신상 1년간 폐쇄

미국 뉴욕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인 자유의 여신상이 내년 10월부터 최대 1년 동안 폐쇄된다. 미 국립공원공단 대변인 대런 보치는 9일(현지시간) “자유의 여신상 내부의 안전시설 보강을 위해 내년 10월 12일 건립 125주년 행사 후 10개월~1년 동안 여신상 내부 출입을 금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단은 13일 보강공사 계획을 공개한 뒤 9월 13일까지 여론을 수렴할 계획이다. 22층 높이의 여신상 안에는 바닥에서 꼭대기 왕관 전망대까지 총 354개의 나선형 계단 통로뿐이다. 게다가 통로는 50㎝ 너비에 높이가 1.8m에 불과해 어른 한 명이 겨우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좁다. 이 때문에 화재와 같은 사고가 나면 대형 참사를 부를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내년 10월부터 … 비상탈출구 설치 등 보수

이번 보수공사도 이를 보완하려는 것이다. 여신상 관리소장 데이비드 루치싱어는 “총 2600만 달러(약 300억원)가 들어갈 이번 공사 후엔 여신상 내에 새 통로와 엘리베이터·비상탈출구가 설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