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탄소밸리’ 구축 첫 걸음 뗐다

탄소 소재는 ‘21세기 산업의 쌀’로 불린다. 강도는 철보다 10배 이상 견고하지만, 무게는 5분의 1에 불과하다. 비행기부터 낚싯대까지 활용범위도 다양하다. 전북도가 탄소소재 산업의 허브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김완주(가운데)전북지사가 단체장, 기업체 관계자들과 함께 10일 전북도청에서 탄소밸리 구축사업 예비 타당성조사 통과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김완주 전북지사는 10일 “탄소밸리 구축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탄소밸리는 전주시 팔복동 친환경단지와 완주 과학산업단지에 553만7000㎡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내년부터 2015년까지 국비·지방비 등 199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연구개발 인프라를 구축하고, 관련기업 100개 이상을 유치할 계획이다. 탄소소재의 국산화율을 현재의 10~20%에서 90% 수준으로 끌어 올리는 탄소특구를 구축하는 게 장기적인 목표다.



탄소밸리가 본궤도에 오를 경우 경제적 효과는 직접생산 9700억원, 부가가치 4560억원 등 1조4000여 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북도는 추산한다. 또 600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사업은 3단계로 추진한다. 1단계로 2015년까지 소재 원천·응용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2단계(2016~2020년)에는 관련 신산업 창출에 나선다. 3단계는 해외진출에 발벗고 나선다는 구상이다. 기업·대학·연구기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산학연체제로 운영하고, 연구개발(R&D) 지원과 인력양성은 KIST 전북분원·전주기계탄소기술원이 떠맡는다.



전북도는 타지역보다 앞서 2002년부터 탄소소재를 미래 유망산업으로 판단해 연구개발을 주도해 왔다. 지금까지 1000여억원을 투자해 전주기계탄소기술원에 국내최초로 탄소섬유 시험생산 시설을 갖추고, 국산화 기술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앞선 투자 덕분에 최근 전북지역에는 탄소관련 기업들이 모여들고 있다. 한화나노텍·애경유화·OCI·금호석유화학 등 대기업들이 전북지역에 대한 투자계획을 앞다퉈 발표하고 있다. 또 데크·케이엠·비나텍 등 중소기업 20여곳이 공장을 가동 중이거나 이전을 추진 중이다.



김완주 전북지사는 “탄소밸리가 구축되면 전북이 신소재 산업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며 “국가사업인 식품클러스터,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등과 함께 산업구조의 틀을 획기적으로 바꾸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