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어이, 머리 들지마



타이거 우즈(왼쪽)가 10일(한국시간) 골프장에서 연습라운드 도중 캐디 스티브 윌리엄스에게 스윙 코치 역할을 맡긴 채 샷을 하고 있다. 우즈는 지난주 최악의 스코어인 18오버파를 기록했다. [콜러(미국 위스콘신주) 로이터=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