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방삼계탕 특허 획득 … 점포 선정 등 원스톱 서비스

㈜지호가 운영하고 있는 ‘지호한방삼계탕(www.jihofood.com)’은 한국인의 여름철 대표 보양식인 삼계탕도 프랜차이즈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몸소 실천하고 있는 브랜드다. 국내 최초로 한방삼계탕 발명특허를 획득한 바 있는 ‘지호한방삼계탕’은 삼계탕에 관한 한 독보적인 메뉴 경쟁력을 갖고 있다. ‘지호한방삼계탕’은 1992년 장안점에서 출발해 2002년부터 본격적인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했다. 그 결과 전국에 73개점이 운영되고 있다.



‘지호한방삼계탕’은 ‘삼계탕 전문점’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한방삼계탕에서부터 때와 장소에 관계없이 삼계탕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한 메뉴의 다각화가 눈에 띈다.



신흥대학 한식조리 담당 이지호 교수가 한방과 음식의 연계에 관심을 갖고 음식과 어울리는 한약재를 오랜 실험을 거쳐 개발해 낸 것이다. ‘지호한방삼계탕’은 황기·황정·오가피·계피·홍삼·숙지황 등을 엄선해 육수를 뽑아 그 맛이 더욱 깊다. 삼계탕 닭은 350~400g의 웅추(토종 수탉)를 쓴다. 웅추는 기름기와 콜레스테롤이 적으며, 방목하여 키워 운동량이 많아 육질이 쫄깃쫄깃하다.



또한 닭고기와 각종 해산물이 매콤한 육수와 어우러진 해계탕, 여성 고객을 겨냥한 미용삼계탕, 체력 증진을 위한 남성용 건강삼계탕, 어린이와 환자식으로 좋은 죽 삼계탕, 100% 참옻나무 추출 분말로 독성물질을 제거한 옻삼계탕은 물론 영계매운당, 약닭찜, 직화불닭, 치킨강정, 통오리훈제와 들깨수제비 등 10여 가지 메뉴를 구비하고 있어 고객 입맛에 맞춘 선택이 가능토록 했다. 특히 한방삼계탕(특허 제0371778호)과 해계탕(제10-0635258호)은 음식발명특허까지 획득했다.



지호한방삼계탕(이지호 대표 · 왼쪽 사진)은 특허받은 삼계탕으로 예비창업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이 밖에 지호한방삼계탕은 가맹점 밀착 관리로 정평이 높다. 야탑점 박점애 대표는 “일반 외식업과 유통업을 10여 년간 했지만 실패를 거듭한 후, 몇 년 동안을 고르고 또 골라 인생의 마지막 사업이라 생각하고 지호한방삼계탕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점포 선정부터 여러 부분의 사업 상담을 따뜻이 가족같이 해주셨던 본사 덕분에 지호한방삼계탕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라며 본사의 적극적인 지원을 설명했다. 02-465-3999.



이정구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