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 문구점, 리스크 낮고 수익 안정적

“알파는 상품 아이템이 다양하고 사무실이나 생활에서 꼭 필요한 품목들로 구성돼 경기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는 안정적인 수익 모델이다.”



문구종합유통 기업 알파㈜(www.alpha.co.kr)의 모태는 1971년 서울 남대문시장 초입에서 6.6㎡(2평) 규모로 시작한 문구점 ‘알파 본점’이다. 본점인 남대문 점포는 현재 6층 건물 6600㎡ 규모의 대형 매장으로 발전했다.



알파는 ‘프랜차이즈’의 개념이 생소하던 1987년 30개의 가맹점을 열며 가맹사업을 시작했다. 현재는 직영점 5곳을 포함해 전국에 600개 매장을 운영하는 국내 1위의 종합 문구 유통기업으로 우뚝 섰다. 연필·공책 등 문구 아이템으로 시작한 알파는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해 각종 사무· 전산용품·공예(미술)용품·생활용품 등으로 취급 상품을 확대했다. 그 결과 본점에서 판매하는 품목 수는 7만 종을 웃돈다. 가맹점의 취급 품목 수는 평균 1만 종이며 ‘아스트(AST)’ 등 자체 상표(PB)를 달고 판매하는 상품도 1000여 종에 이른다.



이동재 대표는 “구매력(바잉파워)을 바탕으로 상품을 싸게 구입해 정상가보다 20~30%의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고 다양한 상품군을 다루는 데다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 상대적으로 사업 리스크가 낮다”고 강조했다.



알파는 2004년부터 소비자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제품에 흠이 있을 경우 환불·교환 서비스를 신속하게 해주는 ‘유통 책임보상제’를 운영하고 있다. 또 다른 자랑거리는 안정적인 배송 시스템이다. 물류 거점으로 수도권, 중부 이남권 및 서울 강남·북에 각각 물류 창고를 두어 신속한 배달을 가능케 하였다. 또 1999년 개장한 온라인몰 ‘알파몰 (www.alpha.co.kr)’을 통해 온·오프라인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있다.



이 회장은 “가맹점의 입지로는 학교 근처나 업무시설 밀집지역, 아파트 단지 주변 등이 적합하다. 올해 100여 개 매장을 새로 개설할 계획이며, 2015년까지 전국 체인 1000개 달성 목적에 성큼 다가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오두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