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산 뒤 빨리 임신하는 여성이 건강한 아기 낳아" 미 연구팀 주장

자료사진 [중앙포토]
유산 뒤 빨리 임신하는 게 오히려 건강한 아기를 낫는 데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6일 AP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애버딘대학교 연구팀이 지난 1981~2000년 유산 후 임신한 여성 약 3만1000명을 조사한 결과 유산 후 6개월 이내에 임신한 여성은 재임신 시기가 늦은 여성보다 건강한 아기를 출산할 가능성이 더 높았다고 5일 밝혔다.



유산 뒤 반년 안에 임신한 여성 중 85%가 건강한 아기를 출산한 데 비해 2년 이상 기다린 여성은 이 확률이 73%로 떨어졌다.



소히니 버타차리아 연구원은 “유산했다고 해서 곧바로 재임신하지 않고 일정 기간 기다리는 것은 불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유산한 뒤 적어도 6개월 여유를 두고 임신하라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가이드라인을 수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WHO 가이드라인은 남미 연구결과에 근거한 것이데 이 지역은 서구에 비해 조기에 출산하므로 상황이 다르다는 것이다.



스코틀랜드 보건당국의 지원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결과는 의학 학술지 BMJ 최근호에 실렸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