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리비아와 협상 진전 … 첩보활동 오해도 해소”

28일 오후 지난달 주 리비아 한국 대사관 소속 한국인 직원의 스파이혐의와 관련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국 주재 리비아 경제협력사무소 직원들이 본국으로 철수한 가운데 경찰이 사무소를 순찰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리비아 당국의 한국 외교관 추방 사건과 관련, 정부 관계자는 5일 “리비아 측과 상세한 협의를 한 결과 이견 해소에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우리 외교관이 무아마르 카다피 원수 부자에 대해 첩보 활동을 했다’는 의혹은 애초에 큰 문제가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고 ‘해당 외교관이 미국·이스라엘에 취득 정보를 넘겼다’는 오해도 해소됐다”며 이같이 밝히고 “나머지 현안에 대해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 관계자는 “리비아 측 일각에서 약 10억 달러 규모의 토목공사를 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이는 리비아와 협상 과정에서 제시된 다양한 방안 중 하나이며 리비아 정부의 절대적인 입장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리비아 영자지 ‘트리폴리 포스트’는 3일 익명을 요구한 리비아 관리의 말을 인용해 “리비아 정부가 한국에 요구사항을 전달했으며,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현지에 있는 우리 기업을 제재하겠다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리비아 관리는 또 “이번 사건에 연루된 외교관은 1명이 아니라 (전임자를 포함해) 2명”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부 소식통은 “리비아 측이 전임자부터 행적을 주시해 오다 이 전임자가 귀임하고, 후임자가 온 뒤 그의 활동을 문제 삼아 추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