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25억짜리 시계



피아제(PIAGET)코리아는 7~18일 서울 압구정동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에서 ‘투르비옹’ 시계 컬렉션을 개최한다. 행사에 앞서 5일 시가 25억2655만원인 라임라이트 마스터피스의 ‘엠퍼라도 시크릿 워치’(왼쪽) 등 최고급 시계를 선보였다. 이번 행사에는 총 70억원에 달하는 투르비옹 시계 13점을 전시하며, 구매도 할 수 있다. 투르비옹은 기계식 무브먼트 시계에 중력으로 인해 발생하는 시간 오차를 보정하는 장치다.



강정호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