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용은이 여는 ‘PGA 챔프 만찬’ 김윤옥 여사가 한식 메뉴 짠다

김윤옥 여사, 양용은 선수(왼쪽부터)
1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휘슬링스트레이츠 골프장에선 ‘바람의 아들’ 양용은 선수가 주인공인 만찬이 열린다.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 개막을 이틀 앞두고 마련된 ‘PGA 챔피언십 챔피언스 디너’다. 50여 년간 이어져온 이 행사의 전통은 만찬 메뉴를 전년도 우승자가 결정하는 것으로, 이번엔 양 선수의 몫이다. 양 선수는 지난해 타이거 우즈와 최종 라운드 맞대결에서 환상의 이글을 잡아내며 우승해 이변의 주인공이 됐었다.



이번에 양 선수가 정한 만찬 메뉴는 한식 풀코스다. 타이거 우즈, 필 미켈슨을 비롯한 역대 우승자들과 PGA 관계자 등 100여 명이 함께 양 선수가 추천한 한식을 즐기게 된 것이다. 흥미로운 대목은 한식 메뉴 선정과 한식 요리사 파견에 이명박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큰 도움을 줬고, 이 과정에 양 선수와 친한 가수 이승철씨의 건의가 있었다는 점이다.



사연은 6월 말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5월 청와대에서 열린 ‘소외아동돕기 바자회’에 이승철씨가 참여한 게 계기가 돼 김 여사와 이씨가 함께 식사를 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씨는 양 선수와 ‘절친’ 사이다. 지난달 열린 ‘디 오픈 챔피언십’ 경기 때는 이씨 부부가 함께 스코틀랜드 현지를 찾아가 양 선수를 위해 갈비찜과 된장국을 요리해줬을 정도다. 김 여사와의 식사 자리에서 이씨는 “양 선수가 PGA 챔피언십 디너 파티에서 한식을 홍보하고 싶어하는데, 김 여사께서 도움을 주실 수 없겠느냐”고 부탁했다고 한다. 정부 한식세계화추진단의 명예회장을 맡을 정도로 한식 홍보에 열성적인 김 여사는 이씨의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김 여사는 당장 밀레니엄 힐튼 서울호텔의 박효남 총주방장을 양 선수 측에 추천해 행사 준비를 돕게 했고, 직접 본인도 박 주방장과 함께 메뉴를 고민했다. 박 주방장은 1월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 포럼 ‘한국의 밤’ 행사 때 한식 분야를 총괄했고, 주한 외국대사 부인들에게도 한식 강의를 자주해온 이 분야의 권위자다. 김 여사의 추천을 받은 박 주방장은 보조 요리사 3명과 함께 이번 만찬 행사가 열리는 미국 위스콘신주로 직접 건너가 한식을 요리하게 됐다.



양 선수는 만찬 당일 연설과 공식 기자회견 등을 통해 “김 여사가 요리사 추천과 메뉴 선정에 큰 도움을 줬다”고 소개하며 한식의 우수성을 홍보할 예정이다. 관심의 초점인 한식 풀코스 메뉴도 정해졌다. 칵테일과 어울릴 식사 전 리셉션 메뉴로는 건구절(일곱 가지의 안주를 하나의 그릇에 담는 마른안주)과 오색밀쌈, 꼬치산적, 대하 잣 무침이 제공된다. 이어 전채 메뉴는 잡채와 모둠전으로, 주 메뉴는 불고기·쌈야채·밥과 반찬·시금치 된장국으로 결정됐다. 디저트는 수삼 대추단자와 인삼캔디, 과일이다.



양 선수의 지난해 우승을 축하하는 ‘잔치’의 의미를 살려 잔치에 빠지지 않는 잡채와 모둠전이 포함됐고, 주 메뉴에선 ‘한국의 쌈 문화’를 강조한다는 컨셉트다.  



서승욱·성호준 기자



※ 사진 혹은 이름을 클릭하시면 상세 프로필을 보실 수 있습니다.[상세정보 유료]
※ 인물의 등장순서는 조인스닷컴 인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순서와 동일합니다.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김윤옥
(金潤玉)
[現] 대한민국 영부인(제17대 대통령)
1947년
양용은
(梁用銀)
[現] 골프선수 1972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