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4대 강 원천 반대 아닌 조정하자는 것”

민주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왼쪽에서 넷째) 등 당직자들이 4일 국회에서 열린 4대 강 특위 대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민주당이 4대 강 사업 중 금강사업의 일부를 중단하고 대신 지천정비사업 등에 나서는 내용의 ‘4대 강 사업 대안’을 4일 발표했다.



일부 사업 중단 대신 지천정비·수질개선 요구 … 금강 사업 대안 제시

박지원 원내대표는 “우리는 4대 강 사업을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조정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경 4대 강 사업저지 특위 위원장은 “4대 강 사업은 홍수 예방, 수량 확보, 물 맑게 하기, 일자리 창출이라는 원칙을 지키지 못하고 있다”며 “불필요한 사업은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금강사업의 문제점으로 정비가 시급한 소하천·지방하천을 방치하고 본류에만 집중하고 있으며, 목적이 불분명한 데다 과도하게 물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위 간사인 김진애 의원은 “수질 문제의 핵심인 금강하구둑 오염을 방치하면서 수질이 좋은 편인 강 중류의 물 흐름을 차단한다”며 “물 부족 없는 4대 강에 13억t 물 확보는 운하용으로 의심되고, 갑문만 달면 운하로 변경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날 중단해야 할 사업으로 하도 정비·준설, 보와 저수지 증고, 생태하천 조성과 자전거도로 등을 명시했다. 제방 보강과 양수·배수장, 보상비 등은 필요하다고 인정했다. 민주당은 “이렇게 되면 금강사업 총사업비 1조7130억원 중 8245억원이 절약된다”며 “대신 지천정비사업과 금강하구둑 수질개선사업, 소하천 정비사업에 6904억원을 투입하면 소하천과 습지를 복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이날 발표한 대안이 금강이 지나는 충남에서 관철될지는 불투명하다. 당 소속인 안희정 충남지사와 실천 여부에 대해 사전 협의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다음 주까지 영산강·낙동강·한강사업 대안도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역시 당 소속인 이시종(충북)·박준영(전남) 지사와 조율 작업이 수월하지는 않다고 한다.



백일현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