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FTA 그대로 통과 안 시켜”

미국 백악관이 한국과 자유무역협정(FTA) 안의 수정·보완을 시사했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버락 오바마(얼굴) 대통령은 기존 FTA 안을 그냥 통과시키지 않을 것임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4일로 예정된 오바마와 미국 산별노조총연맹(AFL-CIO) 지도자들과의 만남과 관련, “한국 등과의 FTA에 미국 노동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엄격한 규정을 담겠다고 그들을 안심시킬 계획이냐”는 질문을 받고서다.



“오바마 대통령 약속했다” 백악관 수정보완 시사

백악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기브스는 “(한국 등과의) 무역이 모든 미국인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이 마련돼야 한다고 대통령은 믿고 있다”며 “이것이 올가을 한국을 방문하기 전 자동차·쇠고기업계를 이해시킬 협정을 제시하겠다고 약속한 이유”라고 말했다. AFL-CIO는 미국 최대의 노조 연합체로 전미자동차노조(UAW)를 산하 단체로 두고 있다. UAW는 지난달 29일 미 상·하원에 한·미 FTA로 자동차 수입이 급증할 경우 새로운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등의 내용을 담은 서한을 제출했다.



한·미 양국은 2007년 FTA 합의문에 공식 서명했으나 양측 모두 의회 비준이 지연돼 왔다. 오바마는 지난 6월 캐나다 에서 열린 양국 정상회담에서 내년 초 의회에 FTA 비준 동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연방 하원의원 101명은 이날 한·미 FTA의 의회 비준을 추진키로 한 오바마의 결단을 지지한다는 서한을 오바마 앞으로 발송했다.



김한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