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심 비키니족 “왜 집나가 돈써가며 고생해요?"

“휴가 기간 내내 서울의 호텔 수영장을 순회하며 보내고 있어요”

번잡한 피서지가 싫다는 김지영(27세, 방배동)씨는 클럽풍의 음악이 흘러나오는 이태원 H 호텔 수영장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선탠을 즐기고 있었다. 수영장을 가득 채운 젊은이들은 피서지에 못가는 것이 아니라, 안 가는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이 호텔의 정낙수 대리는 “주말이면 고객들이 자리를 먼저 맡기 위해 직원들보다 일찍 줄을 선다”며, “자체적인 물관리를 위해 18세 미만은 입장을 금지하며, 수영장 내는 클럽과 같은 분위기를 유도해 20-30대 위주의 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얘기한다. 미성년자 금지를 내건 호텔 수영장은 아예 비키니파티까지 기획한다. 서울의 한 특급 호텔은 6일과 7일에 진행하는 파티에 블루비키니를 입고 오는 여성고객에게 10% 할인혜택을 준다.

하지만 도심 속 진정한 선탠을 즐기는 사람들은 내공이 다르다. 굳이 비싼 호텔이 아니라도 입장료 5000원만으로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자신만의 시간을 보내는 이도 적지 않다. 뚝섬 야외선탠장에서 만난 구혜란(여, 30세)씨는 “상의를 탈의하고 선탠을 해도, 썬글라스를 착용한 채 음악을 듣고 있기에 별로 부끄럽지 않다. 짜증만 남는 피서지보다는 훨씬 낫다”고 말한다. 선탠장에서 와인을 마시던 20대 김씨는 “여자친구가 나이가 어려 피서지에 함께 가지 못해, 이곳에서 분위기를 내고 있다”고 느긋하게 얘기했다. 당일 코스로 다녀올 수 있고 비용이 적게 든다는 점에서 도심 속 선탠은 젊은이들에게 환영을 받고 있다.

집나가서 고생하고 싶지 않은 신세대들. 선탠을 즐기던 손두호씨는 “휴가를 쪼개 하루는 한강에서 보내고, 또 다른 휴가는 사람이 적어지는 시기에 산으로 갈 것”이라고 말한다.

김정록 기자



서울 도심 속 야외수영장
-----------------------------------------------------------------------------
호텔 가격
-----------------------------------------------------------------------------
그랜드 하얏트 서울 썸머 패키지 이용 1박 기준 수영장 무료
가격은 24만4000원부터
-----------------------------------------------------------------------------
서울 신라호텔 썸머 패키지 이용 1박 기준 수영장 무료
가격은 19만 9000원부터
-----------------------------------------------------------------------------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1박 16만원부터
수영장 별도 입장가 8만원(점심식사포함)
-----------------------------------------------------------------------------
헤밀턴 호텔 주말 수영장 이용시 1만 6000원, 선베드 대여 1만 2000원
-----------------------------------------------------------------------------
더 리버사이드 호텔 1박 투숙 13만원대 수영장 입장가 2만원
-----------------------------------------------------------------------------
양재동 교육문화센터 수영장 입장료 1만 3000원
-----------------------------------------------------------------------------
뚝섬 야외 선텐장 수영장 입장료 5000원, 선텐장 입장료 5000원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