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비아, 10억 달러 ‘공짜 공사’ 요구

지난달 중순 스파이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한국 외교관(정보담당 직원)을 추방한 리비아가 약 10억 달러(1조1680억원) 규모의 토목공사를 해줄 것을 우리 정부에 요구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관계자는 3일 “이번 사태의 해결을 위해 최근 현지를 방문한 정보기관 협상단에 리비아 측이 이런 입장을 밝혔다”면서 “리비아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을 제재하겠다는 점도 통보해 왔다”고 말했다.



‘스파이 사건’ 해결 대가로 이례적 거액 보상 요청 … “안 들어주면 한국 기업 제재

정부 관계자는 “리비아는 스파이 활동을 했다는 우리 외교관이 접촉한 리비아 측 관계자의 명단도 달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또 우리 교과서가 리비아와 카다피 국가원수에 대해 부정적으로 다루고 있다며 이를 시정해줄 것도 강조한 것으로 정부 관계자는 말했다. 리비아는 현지에서 우리 종교 관계자들이 선교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줄 것도 요구했다. 리비아의 이런 입장은 사실상 사과와 배상, 재발방지를 요구한 것이어서 향후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정부 관계자는 “첩보 활동을 둘러싼 갈등이 생기면 정보기관 부책임자급(우리의 경우 국정원 차장) 인사가 상대국을 방문해 해명·사과하는 차원에서 매듭되는 게 국제 관행”이라며 “천문학적 보상과 정보 요원이 접촉한 자국 인사의 명단까지 달라는 리비아 측 요구는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리비아 영자지 ‘트리폴리 포스트’는 3일 한국 외교관 추방 사건과 관련해 리비아가 한국 정부에 모종의 요구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익명을 요구한 리비아의 한 관리의 말을 인용해 “한국이 요구를 기한 내 이행하지 않으면 한국 기업이 리비아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에 대한 재검토와 특정 조치가 고려될 것”이라고 전했다. 리비아 관리는 이번 사건에 연루된 외교관은 한국 언론이 주장하는 것처럼 1명이 아니라 2명이라고 밝혔다. 스파이 혐의로 기피인물(persona non grata)로 규정된 외교관이 후임자에게 임무를 인계했다는 것이다.



이영종·서승욱 기자






알려왔습니다



리비아 정부가 ‘스파이 사건’ 해결의 대가로 10억 달러 상당의 공짜 토목공사를 요구해왔다는 위 기사와 관련, 리비아 정부는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한국 정부에 이 같은 요구를 한 사실이 전혀 없으며, 양국 협상 과정에서도 이 같은 논의가 일절 없었다고 정부 관계자가 15일 밝혀왔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